10/21~22 외박

잡담/일상 2017.10.22 19:53
즐거운 외박이 끝나고 증평행 기차를 타고 복귀하는 중~ 부대로 복귀하는 길은 언제나 무겁다ㅎ

지루한 기차 안에서 손가락을 이리 저리 움직여봐도 흥미로운 것도 없고 딱히 연락오는 사람도 없다ㅡㅜ
페이스북도 인스타그램도 더 이상 내 눈길을 끌진 못하는거 같다
오히려 내가 예전에 쓴 글들이 흥미롭다
나의 글들이 내가 생각하는 것보다 괜찮은 글처럼 보인다ㅎㅎ 뭐랄까 잘 쓴다고 하기엔 조금 양심없고 이쁘게? 음.. 감성충만하게 잘쓴다 ^-^

근데 예전엔 어떻게 저렇게 글은 쓴거지... 다시 쓰라해도 저렇겐 못 쓸거같은뎅

사실 지금도 감성적인 글을 쓰고 싶어서 손가락을 열심히 움직이고 있는데 잉여로운 글자만 늘어나고있다ㅜ 후우우~

내 앞자리 커플은 날 놀리듯이 히히덕 거리며 떠들고 있다 부러업다~ 진짜로 정말로 부럽다

흐아아아 띠발 창작의 고통인가 ㅋㅋㅋㅋ
시발 난 역시 밤새고 새벽에 글을 써야하나보다 ㅇㅅㅇ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잡담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21~22 외박  (1) 2017.10.22
나는 성장하는걸까?  (0) 2016.08.23
.  (0) 2016.05.12
연애  (0) 2016.03.05
끄적임  (0) 2015.03.10
.  (1) 2015.01.09

설정

트랙백

댓글

끄적끄적

분류없음 2017.02.12 10:31
근 2달 동안 외딴 집에서 혼자 지냈다. 당연히 밥 같은건 챙겨먹는 일이 드물었고 너무 하고 싶어 안달이었던 게임도 1~2주가 지나니 시들시들해졌다.

할일 없이 밍기적 밍기적 거리며 티비를 켜놓고 웹서핑을 하다보면 어느새 새벽 3시. 조금 더 시간을 보내면 창문 틈으로 상쾌한 새벽공기를 가르며 올라오는 태양을 보는건 일상이 됐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http://sexyboy.tistory.com/2

기분도 꿀꿀하고 잠이 오지 않는다.
오랜만에 블로그에 와서 지금까지 썼던 글을 다시 읽는다. 내가 그땐 그런 감정이었구나. 그땐 그랬구나. 재밌다.

글을 읽다 방정리란 글을 유심히 다시보게 됐다. 이 글을 쓰고있는 현재에서 정확히 5년전에 내가 썼던 글. 발렌타인 데이에 관련된 단순한 글이다.

2월 12일 그리고 2월 14일. 뭔가 얼떨떨하다. 마치 미래는 정해져있는 것처럼ㅋ

현재시각을 기준으로 이틀하고 약 7시간뒤에 입대를 한다. 2월 14일. 행복한 발렌타이 데이다. 비록 나한테 특별한 사건이 있었던 날은 아니지만 커플을 비롯한 사회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좋아하는 날이기에 나 또한  행복하게 세상을 바라보는 날이다.
 
이런 날 하필 군대라니ㅋㅋ 내가 심심풀이로 지원한 군대가 이리 쉽게 붙을 줄이야..
 
 별로 놀랍거나 새삼스럽지는 않다. 범죄자가 되지 않고는 피할수 없는 군대이기에.. 물론 기분이 좋거나 설레거나 하진 않는다. 2년이라는 시간동안 그 안에서  크게 배울 수 있는건 없을거라고 예측하고 있다. 
 
이 글을 쓰면서 다시 군대생각을 곱씹어보니 토 나온다;;

진심으로 내가 극혐하는 위계적이고 권위적이고 개인의 생각따윈 철저히 무시하는 곳에 가야한다니... 진짜 씨발이다!!

나름대로 내가 잘 적응할거라고 생각한다......

다시 생각해보니...

흠... 위계적 조직문화 말고도 다른 문제가 있었다. 여성혐오! 마음의 준비를 해야겠지. 흔히 부르는 한남의 집합소, 군대! 그곳에서 무슨 얘기를 나눌진 뻔하다. 여자얘기나 하루종일 주구장창 하겠지. 물론 나도 여자얘기 하는걸 싫어하거나 죄악시 여기거나 그렇진 않다. 하지만 인간으로서 지켜야할 최소한의 선따위는 없는 곳에서 미친 소리들을 들으면 조금 신경쓰일거 같긴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잡담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운명의 장난이랄까 ㅎ 2017.02.12  (0) 2017.02.12
12월 20일  (0) 2016.12.20
3월 5일 (총학생회)  (0) 2016.03.05
2월 29일  (1) 2016.02.29

설정

트랙백

댓글